부모를 토막 살인하고도 동정심 받은 고려대생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슈퍼맨티비...
    00:00

회원로그인

STV365
월드컵
레이스
카페
에이디

자유게시판

부모를 토막 살인하고도 동정심 받은 고려대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커즈마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30회 작성일 20-11-22

본문

 

16059816764037.jpg16059816765373.jpg16059816766574.jpg

 

 

2000년도에 경기도 과천시에서 친부모를 토막살해한 범죄자이자 아동학대및 학교폭력의 피해자이며

현재도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아동학대가 존속살해로 이어진 극단적인 사건들중 하나이다.


 

2000년 5월 23일 오전 7시 30분경


환경미화원 이모(당시 57세)씨는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중앙공원에서 청소를 하다가 쓰레기통에서

  

토막난 시신일부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게 된다.


 

같은 날 오후 5시경


 

경기도 과천시 갈현동 쓰레기 소각장 내 쓰레기더미에서도 토막난 시신 일부가 발견돼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곧 토막난 시신에 대해 지문감식에 들어갔고


 
시신의 신원이 별양동 J아파트에 살고 있는 부부 이모(당시 60세, 남)씨와 황모(당시 50세, 여)씨인 것을 확인하게 된다.



 

또 시신이 들어있던 비닐봉지에서 둘째 아들 이은석의 지문을 확인하고


 
2000년 5월 24일 오후 8시경 별양동 J아파트에서 이은석(당시 24세)을 검거했다.


 

처음에 이은석은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경찰이 검은 비닐 봉지에서 이은석의 지문이 발견된 점과

이은석이 검은 비닐 봉지를 들고 아파트를 나서는 모습을 목격한 경비원의 진술이 있었고 집안에서

 

부모의 혈흔이 묻은 망치와 30cm 쇠줄 톱을 보여주자 자신의 범행을 자백하게 된다.







사건발생 시기는 2000년 5월 22일 새벽 3시.


 
집안에 있는 양주를 반병 정도 마신 이은석군은


 
안방과 건넛방에서 자고 있던 아버지 이모씨와 어머니 황모씨를 망치로 내려쳐 살해한다.


어머니를 먼저 살해한 후 4시간 후 아버지도 같은 방법으로 살해한다.


 
이은석군은 살해한 부모의 시신을 화장실로 옮겨 쇠줄 톱을 이용해 20토막 이상으로 자른 다음 쓰레기봉투에 나눠 담고


 
방안과 화장실을 물로 씻고 동네 가게에서 세제를 구입해 피 묻은 옷 등을 세탁한다.


 
그다음 22일 밤과 23일 밤 두차례에 걸쳐


집 근처 중앙공원 쓰레기통과 갈현동 쓰레기 소각장 등 10여 곳에 부모의 토막 난 시신을 비닐봉지에 담아서 버린다.


 
이은석군은 범행 동기로 평소 부모로부터 인간 취급을 받지 못해 살해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은석의 성장 배경으로는 현재 나이는 1976년 8월 29일생(44세). 당시 고려대학교 산업공학과에 재학중이었다고 한다.


 
2남중 막내로 1995년 고려대학교에 입학해 2학년을 마치고 공군에 입대하였고 1999년 12월에 제대해 복학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한다.


 
아버지 이씨는 학창시절 서울대학교에 진학을 실패하고 직장생활을 하다가 다시 대학 입시 공부를 한 뒤 해군사관학교에 진학후

 

중령으로 전역한 장교출신의 아버지다. 전역 후에는 괜찮은 기업의 간부로 취업을 해 사회생활을 했다는 말이 있다.


 
어머니 황씨는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정확한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당시에 보도되었던 사실에 기초해서 적자면

 

죽은 이씨 어머니 황씨가 군인 장교와 결혼한 이유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처럼 영부인이 되어보겠다는 것이 목적이었다는 증언이 있었다고.

 

여기까지만 본다면 비교적 중산층 이상의 집안에서 자랐을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지만,

문제는 어머니 황씨는 본인의 꿈을 이루고 싶었지만 남편이 일찍 전역하는 바람에 남편에게는 기대를 끊어버렸고

 

그것이 남편에 대한 반감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남편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포기한 대신 아들의 출세에 더욱 매달렸다고 한다.


남편의 직업 특성상 잦은 훈련과 외박 등으로 부부 사이는 늘 소원했고 자주 다퉜으며 서로 각방을 사용했다는 말이 있다.


 
이러한 부모의 불화를 목격하며 자란 두 아들은 늘 가슴속에 불안과 분노가 가득 찼고


급기야 남편 이씨가 대령 진급에 실패하고 중령으로 예편되자 아내 황씨의 불만은 극단적으로 표출되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은석군은 학창시절 늘 반에서 3등 안에 들었지만


 
각자의 좌절된 꿈을 아들들을 통해 대리 달성하고 싶은 욕구가 강했던 부모는


 
이은석군이 서울대학교에 떨어지자 실패한 자식으로 취급하며


"너처럼 멍청한 자식은 필요 없어 나가 죽어" 라는 폭언을 했다고...


자기 자식인데 왜 저러는지 전혀 이해가 안가는 상황.


어렸을 때부터 집에 잘 들어오지 않았던 아버지는 전형적인 군인이자 원리 원칙주의자였기 때문에 가끔씩 집에 올 때마다


 
다정한 대화나 격려 대신 군대식의 질책과 훈육으로 공포심만을 주며 강압적인 태도를 보여왔고


어머니는 자신의 야망이 좌절되고 남편의 봉급과 지위 등이 항상 불만이었던 어머니는 

  

그런 분노를 아들들에게 히스테리적으로 표출했다고.

 

여기서 어머니 황씨는 자존심이 매우 강한 완벽주의자이자 히스테릭 증상이 심해 특히 아들들에게는

 

군인 장교 출신인 아버지보다도 훨씬 엄격한 스파르타식 교육을 강행했다고 한다.


특히 극단적이고 엘리트주의자이며 우월의식 및 자존심이 강했다는 말이 있다.


큰아들은 외향적이고 불 같은 성격이라 그때그때 불만을 부모에게 이야기하고 반항하면서 충돌도 여러번하여

 

그런 방식으로라도 스트레스를 발산했기 때문에 부모에게 받았던 정신적인 데미지는 동생인 이은석군보다 훨씬 적었을 것이다.

 

반면 이은석군은 내성적이고 소극적인 성격으로 부모의 폭언을 늘 속으로 참고 누르기만 했다고 한다.


부모가 인정하지 않는 대학교에 진학한 이은석군은 제대 후에도 집안에 틀어박혀 영화와 컴퓨터 게임에만 몰두했고


이런 모습을 본 부모의 비난은 더 심해졌다.




결국 형은 대학교에 입학하자마자 집을 나가버렸다.

어머니는 이에 당황이라도 했는지 형에게 화해를 청하며 아파트를 마련해주고 나름대로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런데 부모가 자기 모르게 자신의 이름으로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가출한 형의 아파트를 사준 것도 모자라 

형의 아파트 이사를 도와주고 돌아온 이은석군에게 형의 아파트가 어땠는지 제대로 설명을 못하고 얼버무린다는 이유로 혼을내자

 

결국 참다못해 폭발한 이은석군은 대체 나한테 왜이러는거냐, 내가 뭘 그렇게 잘못을 했냐며 고함을 지르며 대들었고

4시간에 걸쳐 어머니와 말다툼을 벌였다고 한다.

 

그것은 이은석군이 크게 분노한 난생처음 어머니에게 불만을 토로한 것이자 반항이었다고.


 

어렸을 적부터 엄마에게 혼났던 일, 도시락을 한 번도 싸주지 않은 일, 키가 작은 것도 다 엄마 책임이라고 대들었다고 한다.


그러자 어머니는 이은석군을 비난하면서 정신 병원에나 가보라는 등 모욕을 했고 이러한 일을 남편에게 알려


사건 발생 일주일 전인 2000년 5월 15일 이은석은 아버지에게 "사회생활도 하지 못할 놈"이라는 모욕적인 말을 들으며 혼이 났다고 한다.

 

이런 상황으로 본다면 사람이 멀쩡히 제정신으로 사는게 신기할 정도.


이은석군의 분노는 결국 극에 달해 2000년 5월 22일 새벽 3시에 범행을 저지른다.



경찰 조사에서 이은석군의 형(당시 26세, 회사원)은 부모를 살해한 동생을 원망하기는 커녕 그런 동생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은 이은석군이 아버지의 군대식 가정교육에 적응하지 못했고


어머니로부터 서울대학교에 진학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늘 꾸중을 들어 불만이 누적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은석군이 당한 여러가지 학대들-


 
다리에 피멍도록 맞은것 - 당시 초등학교 3학년


밥늦게 먹는다고 젓가락을 던졌다고 합니다. (젓가락 때문에 유리창 금감) - 당시 초등학교 4학년


 
무슨일인이 형과 같이 팬티만입고 베란다에 손들고 서 있었음 - 초등학교 시절로 추정


 
전화 메신저 역할 미숙에 따른 즉흥 구타,따귀,손바닥 - 초등학교후반 및,중고등학교 전반에 일어난 것으로 추정


 
새에 대한 논쟁 끝에 물건을 집어 던지고 주워오라며, 컵을 깨고 형을 쟁반으로 찍은일 -중학교 2학년


키가 작아서 사회생활이 힘들것이라는 모욕 - 고등학교 3학년 시절로 추정

 

 


이은석군은 중 고등학교 시절에 언제나 놀릴감이였으며 안타깝게도 그 놀림은 쉬지 않고 군대로도 이어진다.

 


 

고등학교 동창들 역시 그를 두둔했는데, "체육시간에 옷을 갈아입을 때 은석이의 몸을 보면 언제나 피멍 투성이었다."

  

라고 말하며 가정폭력을 증언 

   
이은석군은 키가 자라지 않아 열등감에 휩싸였으며 중, 고등학교시절 집단 따돌림과 속칭 왕따가 되었다.


 
왕따를 당하면서 별명은 원숭이,썩은 자지, 여식등으로 지어 졌으며 8월 29일 한일 학방 국치일에 태어 났다고 놀림을 당하는 방면

 

송인상(부모살해후 죽이고 싶은 대상자)의 강요로 혈서까지 쓰라는 강요로 썼다고 한다.


 
군대에서는 비정상적인 가정환경으로부터는 벗어 날 수 있었으나 군대에서도 집단 따돌림과 후임병에게 놀림 받았으며

 

상병때까지도 원만한 군대생활을 하지 못하고 기수열외라는 가혹행위를 당하게 된다.


 
그는 심지어 후임병들에게도 무시를 당하기 일쑤였고 심지어 그의 한달 후임이 그에게 바락바락 대들고 있는 상황인데도

 

되려 그 광경을 본 선임들은 이은석군을 혼냈다고 한다.


 
군대에서 초래된 위축된 자존심, 우울증, 대인기피증, 분노, 공포증이 점점 더해 갔다고 한다.

 

그나마 다행스럽게 어찌어찌 견뎌내서 복무 기간을 다 채우고 전역했는데, 전역한 후에도 부모의 인격적 모욕과 멸시는 끝없이 이어졌다.


이은석의 부모 부부는 연애가 아닌 중매로 만나서 사랑이 없이 결혼했으며

 

성격차이에 10살이나 되는 나이차이도 겹쳐 부부 사이는 결혼 초부터 삐걱였다고 한다.


 
자식들이 아주 어렸을 때부터 이미 각방을 쓰고 있었고, 부부싸움이라도 했다 하면 한 달 이상 서로 말 한마디도 오가지 않는 일이 예사였다고.


겪어본 사람은 알겠지만 부부싸움의 여파가 겨우 며칠만 간다고 해도 집안의 그 쌩한 분위기를 견디기 어려운데,

 

그 기간이 무려 한 달 이상이라면 같이 사는 자식들의 심정이 얼마나 불안하고 불편했을지 상상하기도 끔찍할 정도.


이 부부는 단순히 부부싸움을 자주 하는 정도가 아니라 서로 한 지붕 밑에서 살기가 힘들 정도로 사이가 파탄이 난 상태였는데,

 

1999년 11월에 쓴 황 씨의 수첩에서는 남편에 대해 "저 자는 양의 탈을 쓴 이리이며 사과 친한 자, 악의 업보다."

 

라고 저주한 내용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이은석의 어머니의 경우 자신의 성깔을 압도하는 홀어머니(즉, 이은석의 외할머니)로부터 훨씬 더 심한 학대를 받고 자랐다는 말이 있다.


 
소설책을 읽었다는 이유만으로 매맞았을 정도다.


이은석의 아버지는 어린 시절 형(이은석의 큰아버지)만 편애하고 자신은 본체만체하는 아버지(이은석의 할아버지) 밑에서

 

엄청나게 많은 상처를 받고 자랐기 때문에 성인이 된 후에도 아버지와 형을 증오했으며, 성격이 놀랄 만큼 아들 이은석과 유사했다고 한다.


가정의 학대와 폭력이 대물림 된것 같은 씁쓸한 일.


그리고 이은석 본인과 형과의 우애는 좋았던 것으로 보인다.

 

형과 같이 살때는 그나마 형이 많이 보호를 해줬지만 형마저 독립 후에는 학대등이 더욱 심해진듯.

  


이은석군은 존속살해 및 사체유기 혐의로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지만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으로 감형 받고


대법원에서 무기징역 확정 판결을 받아 현재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부모를 죽인 가해자이지만 사실상 피해자나 다름없던 이은석군이 법정에서 눈물을 흘리며 했던 마지막 말은 그 날 법정에 있던 모두를 눈물짓게 만들었다.

  

  

"부모님이 미안하다고 한마디만 했어도 모든걸 용서할 수 있었습니다."

 

 

 

 

 

 

STV36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4,25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4259 난몰라유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35 11-25
34258 그렝키만세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17 11-25
34257 쌍커신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34 11-25
34256 압구정쫑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14 11-25
34255 관리자Ai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80 11-25
34254 불광동호박씨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18 11-25
34253 난몰라유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205 11-25
34252 토갓신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58 11-25
34251 돌문어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43 11-25
34250 갈산동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52 11-25
34249 커즈마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93 11-25
34248 갈산동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42 11-25
34247 갈산동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90 11-25
34246 브라보형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60 11-25
34245 혼또니 쪽지보내기 전체게시물 169 11-25
게시물 검색

슈퍼맨TV2
Copyright © www.smantv.net. All rights reserved.